|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01월07일 09시54분 ]
 구인·정치 관련 글 등 넘쳐
글 절반 이상 삭제 되기도
제기능 못하지만 대책 없어
관계자 “특정인 차단 안돼”
게시판
경북지역 한 지자체가 운영하고 있는 자유게시판. 게시판 상단에 지켜야 할 사항들이 적혀 있지만 게시판은 광고 게시물로 도배돼 있다.
대구경북 지역 각 지자체들이 운영 중인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이 각종 광고성 게시물로 도배되고 있다.

지자체 홈페이지에 자유게시판을 만든 까닭은 시민들이 자유로운 의견을 게시, 지역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상품 홍보, 구인·구직, 개인 비방, 부동산 매매 관련 게시물로 도배되면서 본래 취지를 잃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구시와 7개 자치구(달성군은 자유게시판 없음), 경북도와 23개 시·군이 운영하고 있는 홈페이지를 확인한 결과, 모든 자유게시판이 광고 게시물로 도배돼 있었다.

지난해 12월 한 달간 이들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2천300여개 게시물 중 업체 구인 관련 글은 25.6%, 수강생 모집 홍보 게시물이 26.6%로 가장 많았다. 이어 특정 정치 세력 옹호·비방 게시물이 8.4%, 상품 및 업체 홍보 게시물 7.7%, 민원성 게시물 4.6%, 부동산 매매·임대 게시물 4% 순이었다.

대구시 홈페이지의 경우 12월 한 달간 올라온 618개의 게시물 중 절반이 넘는 348개(56.3%)의 게시물이 홈페이지 담당자 또는 글쓴이 본인에 의해 삭제됐다. 게시되는 글 중 자유게시판에 그대로 남아있는 글보다 삭제된 글이 더 많은 셈이다.

경북도의 경우 한 달간 게시된 160여개의 게시물 중 구인·구직이나 수강생 모집 관련 게시물의 비중은 적었지만, 정치 관련 게시물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60여개의 정치 관련 게시물은 특정 정치인을 비방하는 내용을 노래 가사로 만들어 올리거나 언론기사 스크랩을 통해 반복 표출하는 방식을 자주 사용했다.

이밖에도 경북 영덕군의 자유게시판은 지난달 올라온 133개 게시물 중 50개(37.6%)가 부동산 매매·임대 관련 게시물이었고, 군위군은 부적절한 내용의 게시물을 삭제하고 있었지만 게시물 제목이 그대로 남아 있는 문제가 있었다.

이와 함께 실명 게재를 원칙으로 하는 지자체 자유게시판의 특성 때문에 일부 사용자가 대구경북 지역 30여개 자유게시판을 오가며 같은 게시물을 반복적으로 올리고 있는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장모씨의 경우 ‘노동개혁 고용부와 정부는 근로자와 서민을 보호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거의 모든 지자체 자유게시판에 반복 게재했고, 김모씨는 ‘5·18 서울광수(狂秀)들의 문제점’이라는 글을 계속해서 올렸다. 취재 결과 이 같은 행동을 하고 있는 사용자의 수는 10여명에 달했다.

이처럼 지자체 자유게시판이 제 기능을 잃을 정도로 각종 광고 게시물에 오염되고 있지만 각 지자체들은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광고 게시물을 반복해서 올리는 사용자들을 차단하는 등 다양한 대책이 거론되지만 시민들이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이기 때문에 특정인을 차단할 순 없다”며 “부적절한 게시물을 그때그때 삭제하는 방법 외에 따로 계획을 세우고 있진 않다”고 말했다.

김정석기자 kjs@idaegu.co.kr

<대구신문> goo.gl/BEzKoX
올려 0 내려 0
이새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반고 1학년도 직업위탁교육 받는다 (2016-01-07 09:58:23)
김문수, 장애인 고용 예비사회적기업 격려 (2016-01-07 09:51:58)
1 test
2 test
3 test
4 test
5 test
6 test
7 test
8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