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년07월04일 10시02분 ]
카타르, 요구안 불수용시 결과 '불투명'
경제적 여파보다 주민들의 생활속 고충 크다


카타르와 사우디아라비아 국경. © AFP=뉴스1

카타르와 아랍권 4개국간 외교 갈등이 갈수록 첨예화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바레인, 이집트 4개국은 2일(현지시간) 대(對)카타르 봉쇄조치를 해제하는 조건으로 내건 13개 요구안 수용 마감 시한을 48시간 연장했다. 하지만 카타르는 사실상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팽팽한 긴장감은 오히려 더하고 있다.  

◇"봉쇄조치 해제 목적은 카타르 주권 제한"
 

무슬림형제단에 대한 지원 중단·알자지라 폐쇄·이란과의 외교 관계 격하·터키 군사기지 폐쇄 등의 내용이 담긴 요구안에 대한 수용 여부를 밝힐 수 있는 마감은 당초 2일 자정ㅇ었다. 그러나 쿠웨이트의 중재에 따라 48시간 더 연장됐다.

카타르 정부는 요구안에 대한 응답을 3일 셰이크 사바 알아흐마드 알 사바 국왕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사우디 등 4개국의 요구안 수용 시한 연장에 따라 현재로서는 일단락된 듯하지만 카타르는 아랍권 국가들의 조치가 불공평하다며 사실상 거절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48시간 연장이 무의미할 수도 있어 보인다.  

셰이크 모하메드 빈 압둘라흐만 알타니 카타르 외무장관은 사우디 등 4개국의 요구안이 "거절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들어졌다"고 지적했고 그 이후에도 거부 의사를 보이고 있는 것.

알 타니 장관은 전날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런 요구는 카타르의 주권을 제한하려고 만들어졌다는걸 모두가 알고 있다"며 "원칙적으로는 (요구안을) 거부하지만 추가 대화를 위한 적절한 조건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1일 밝혔다. 

카타르가 요구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어떤 조치가 취해질지는 불투명하다. 지난주 오마르 고바시 러시아 주재 UAE 대사가 카타르의 걸프협력회의(GCC) 회원국 지위 박탈 등의 추가 제재 가능성을 언급했을 뿐이다.

UAE 일간 '더 내셔널'은 2일 "카타르의 비뚤어진 행동은 암울할 정도로 예측이 쉽다"며 "카타르가 방식을 고치고 걸프 국가들의 우려에 대한 답을 찾으려 할 때 비로소 위기는 끝날 것이다. 다만 그런 날이 곧 올지가 의문"이라는 내용의 사설을 통해 카타르에 경고를 날렸다.

◇경제 여파 체감은 '無'

이처럼 사우디·UAE·바레인·이집트 4개국과 카타르 정부간 긴장은 한치도 완화되고 있지 않지만 현지 주민들이 체감하는 경제적인 여파는 그다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5일 아랍권 국가들이 카타르 영공과 선박 항로를 봉쇄한 직후 카타르 시내 슈퍼마켓 선반이 텅텅 비고 대규모 사재기 현상이 일어나는 등 한때 혼란이 일었지만 이런 분위기는 곧 가라앉았다.

이웃 국가들에 의해 하늘길이 막히자 카타르항공은 화물기 8대를 추가로 투입해 정상화 조치에 나섰다. 카타르항공 경영진은 최근 새 화물기를 추가로 매입했고 실제 도하의 화물기 전용 터널 직원들도 제재를 체감하지 못한다고 증언했다. 

지난해 12월 가동되기 시작한 70억달러 규모 항구에는 이란, 인도 등 세계 각지에서 도착한 화물들이 통관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알타니 장관은 "재정 쪽은 우리가 책임질 수 있다"며 경제 여파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제조치 이상의 고통은 '국민 몫'

뉴욕타임스(NYT)는 그러나 이번 단교 사태로 인해 카타르 주민들이 받는 실질적인 '고통'은 사우디 등 4개국의 경제 관련 조치에 있는 것이 아니라고 분석했다. 

자신을 카타르 공무원이라고 밝힌 한 여성은 "친척이 최근 바레인에서 숨을 거뒀지만 일가족 누구도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랍권 국가들의 카타르 정부 '처벌'에 따른 결과를 이처럼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감내해야 하는 것이다. 

UAE 국적의 남편을 둔 또다른 카타르 여성은 한 달 째 1살배기 딸과 남편과 생이별하는 아픔을 겪고 있다. 대다수 중동국가에서는 자식이 아버지의 국적을 따르도록 되어 있는데 이번 사태에 따라 카타르에 체류중인 모든 UAE 국민들에 즉각 카타르를 떠나라는 지시가 내려오면서 딸과 남편을 UAE로 보내게 된 것이다.

이 여성은 "정부와 정부간의 문제인데 그 대가는 국민이 치르고 있다"고 호소했다.

여기에 더해 전문가들은 카타르와 4개국간 외교 갈등이 수개월, 또는 더 오래 지속될 경우 주변 지역으로까지 위기가 확대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 AFP=뉴스1






lchung@


<출처 News1>
올려 0 내려 0
이샘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트럼프보다 CNN 더 믿는다" (2017-07-05 10:55:16)
미중 긴장 고조되고 있지만 중국은 대화 원한다 (2017-07-04 09:52:19)
1 test
2 test
3 test
4 test
5 test
6 test
7 test
8 test